1. 토토 노하우
  2. 4경기 연속 호투 윤규진 최재훈 덕분에 버텼다

4경기 연속 호투 윤규진 최재훈 덕분에 버텼다

  • 토토 노하우
  • >
  • 4경기 연속 호투 윤규진 최재훈 덕분에 버텼다 상세 정보

4경기 연속 호투 윤규진 최재훈 덕분에 버텼다..고마워 

 

8-3 승리 뒤 수훈 선수로 뽑힌 윤규진은 “승리를 바라면 안 됐다”고 손사래를 쳤다.

 

이날 윤규진은 위태위태했다. 1회부터 실점했다. 2사 1루에서 다린 러프에게 2루타를 맞았다. 5번 타자 이원석에게 볼넷을 허용해 2사 1, 2루에 몰렸다. 윤규진은 “제구가 안 됐다”고 아쉬워했다. 윤규진은 4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다. 2회와 4회엔 만루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실점은 단 1점. 1회 이후 실점은 없었다. 2회 무사 만루, 4회 1사 만루에서 희생타를 하나도 허용하지 않고 넘어갔다.

 

윤규진은 “최재훈 덕분”이라고 말했다. 2회 무사 만루에서 최재훈과 윤규진 배터리의 선택은 포크볼이었다. 박해민은 포크볼 2개에 헛스윙하다가 볼 카운트 1-2에서 포크볼을 공략했지만 2루수 땅볼에 그쳤다. 다음 타자 김상수의 타구는 3루수 병살타로 됐다. 박해민과 김상수에게 던진 공 6개 모두 포크볼이었다.

 

볼넷 2개와 안타 1개로 자초한 4회 1사 만루 위기에서도 배터리의 절묘한 볼배합이 빛났다. 이번 무기는 포크볼이 아니었다. 김상수에게 초구 패스트볼로 카운트를 잡은 뒤 두 번째 공으로 슬라이더를 던졌다. 김상수의 타구는 빗맞아 1루수 파울 뜬공으로 잡혔다. 다음 타자 구자욱에겐 패스트볼 3개를 연달아 던졌고 기습적으로 커브를 던져 중견수 뜬공을 유도했다.

 

윤규진은 “(2회 포크볼 전략은) 재훈이의 사인이 맞다”며 “재훈이만 믿고 던졌다. 오늘 단 한 번도 고개를 젓지 않았다. 모든 게 재훈이 덕분”이라고 고마워했다.

 

마침 수훈 선수 인터뷰를 마치고 최재훈이 지나가자 윤규진은 최재훈의 등을 툭 치며 고맙다는 마음을 표시했다.

 

2군에서 1군에 올라온 윤규진은 몰라보게 달라졌다. 지난 10일 복귀전에서 7이닝 2실점 호투를 시작으로 지난 16일 두산전에서 5이닝 2실점 그리고 지난 22일엔 NC를 상대로 8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6월만 놓고 보면 한화를 넘어 리그에서 가장 믿음직한 선발투수다.

출처 네이버뉴스